Myongji University Microsystems Laboratory Directed by Prof. Sang Kug Chung

조회 수 : 3612
2016.08.25 (09:47:57)
문어처럼 흐물흐물 움직일 수 있는 초소형 로봇이 개발됐다.

미국 하버대대의 제니퍼 루이스 교수팀은 길이 5㎝의 문어 모양 로봇 ‘옥토봇(Octobot)’을 25일자(현지시간) 학술지 네이처(Nature)에 발표했다.

옥토봇은 몸 전체가 진짜 문어처럼 물렁물렁하다. 실리콘 기반의 부드러운 소재로 만들어졌기 때문이다. 또 살아있는 생물처럼 몸속에 액체와 기체가 흐르는 ‘미소유체논리회로(microfluidic logic circuit)’가 들어있다.

동력원인 과산화수소가 옥토봇 회로 안에서 백금(Pt) 촉매를 거쳐 산소와 수증기로 분해된다. 이 때 나오는 산소가 다리로 주입돼 꿈틀거리게 만드는 것이다.

소량의 과산화수소수만 보충해 주면 배터리가 따로 필요 없다. 옥토봇은 50% 농도의 과산화수소 용액 1mL(밀리리터)로 최대 12분 30초까지 움직일 수 있다.

루이스 교수는 “정교한 논리회로를 설계한다면 옥토봇이 지금보다 더 다양한 형태로 움직일 수 있게 될 것”이라고 밝혔다.

이철재 기자 seajay@joongang.co.kr

[출처: 중앙일보] 흐물흐물 움직이는 초소형 문어 로봇 개발
2016.08.25 (09:49:28)
admin
(*.223.8.67)
Tag List